태그 : le-creset

20210406






무심히 꽃은 피었다.
















유기농 시금치 반 단으로 파스타 만들어 B 저녁 먹이고, 남은 반 단으로 시금치나물 만들어 중년의 아침상에 올렸다.
최근 truffle oil 두 병-black and white 사서 활용 중.












여전히 버섯 볶는다.
이렇게 깻잎 넣기도 하고,




이렇게 깻잎 안 넣기도 한다.












"영양 센타"의 삼계탕.




내가 너무 짜다고 했지, "영양 센타"의 전기구이 통닭!












시금치나물 만들고, 우리 집 닭 안심살 반찬 만들어서.












거의 매일 만들어 먹는 시금치나물과 숙주나물.
시금치와 숙주 한 단(봉지)이 이만큼, 딱 한 끼 분량이다.




시래기 밥에 닭 안심살 반찬 얹어서.








버섯 한 번 볶아서 B 저녁상에 올리고, 남은 분량은 중년의 아침상에 올린다.








한돈 앞다릿살의 기름 싹 떼어내고, 다진 마늘과 생강 바르고 월계수 잎 얹었다.




요즘 매일 산마늘 수십 장씩 먹는 중.
울릉도 산마늘이 아닌 강원도 산마늘.




파리 크라상 샐러드와 함께 먹었다.












중년이 이번에도 그릇 들고 가서 사 온 동네 백반집 일품요리.




곤드레밥만 해서 한 끼 해결.












한우 다짐육과 시금치 넣고, 커리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바쁜 아이, B 기다리며 혼자 정처 없이 걸었다.
돌아가신 나의 외할아버지가 바로 이곳, 배재학당에서 공부하셨다.





동네 무농약 이상 농산물 재고에 따라 이리저리 치우치는 우리 집 식단.
무농약 이상 양파가 보이지 않은 지 몇 주째. 현재 파는 것은 뜬금없게도 베트남산 양파다! 왜?




by SongC | 2021/04/06 15:05 | SongC today! | 트랙백 | 덧글(3)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


Creative Commons License
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