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80609


무농약 더덕을 손으로 찢고, 칼면으로 꾹꾹 눌러, 고추장 양념에 무쳤다. 비닐장갑 벗기 귀찮고, 한 손으로는 참깨를 갈 수가 없어 약 일 초간 고민하다가, 장갑 안 낀 한 손으로 쉽게 열리는 뚜껑을 돌돌 돌려 열어 통깨를 휙 뿌려 넣었다. 역시 통깨는 보기에 좀 징그러.
























매우 평범한 맛. 주제 넘게 비싼 곳.
안 간다.












무럭무럭 자라는 리본 호야의 꽃봉오리.
아, 그런데 도라지꽃-balloon flower는 보통 꽃잎이 다섯 개다. 전원 생활 중 앞뜰에서 마주한 도라지꽃 단 한 송이만이 꽃잎이 네 개였다. 돌연변이-기형이었던 것.




파우더가 없어 오랜만에 -압축- 파우더를 한 개 샀는데, 이거 정말 추천하고 싶지 않은 물건.
힘없는 브러쉬로 살살 바르는 이 파우더는, 펄만 가득하다.




두고 보자.




by SongC | 2018/06/10 01:03 | SongC today! | 트랙백 | 덧글(2)

Commented by SongC at 2018/06/10 02:40
2시 20분경 B가 자다 일어나 토함.
Commented by SongC at 2018/06/13 03:24
8시경 나 기상 직후 토하고 종일 앓아 누움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


Creative Commons License
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