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91212


연말맞이 집단장이 한창이다.
B가 만든 오색물고기와 산타가면, 점토트리, 카드 등도 함께.

올해 록시땅의 홈 퍼퓸 디퓨저는 선택할 수 있는 향기의 종류만 달라졌을 뿐 용기는 작년과 똑같다. 난 새로 한 세트 구입하고, 작년 용기도 재활용 중. 향은 물론 라벤더로. 크리스마스 한정 대용량 캔들도 2종 나왔는데, 필요해서 구입하긴 했지만,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는 사각 유리용기에 별 다른 점 없는 향이 실망스럽다.
게다가 매장에 갈 때 마다 직원의 "록시땅 회원에 가입하라"는 권유를 넘어선 처절한 강요가 짜증날 지경이다. 개인정보 제공해 회원 가입하고, 발목 잡혀, 애써서 내 돈 쓰고 마일리지 누적해서, 별 것도 아닌 것을 혜택이랍시고 누리는 것 전부가 결국은 다 내 주머니에서 나가는 것인걸. 누구 좋으라고, 내가 그런 짓을 왜 하겠나. 더 나은 브랜드도, 더 좋은 제품도 넘쳐나는 세상에, 요즘처럼 록시땅이 짜증나게 굴면 홀가분하게 불매하면 그만이다.




by songc | 2009/12/12 18:39 | SongC today! | 트랙백 | 덧글(4)

Commented by hamadoll at 2009/12/12 18:51
맞아요~회원가입을 하지 않겠다고 했을 때, 직원의 실망한 듯 한 표정도 참 불편해요..그래도 집주소,전화번호,생년월일을 적어내는 회원가입은 쫌,,꺼려져요
Commented by songc at 2009/12/13 13:55
브랜드마다 손님들 회원가입시켜 고정고객 만들려고 혈안이 되어 있는 것 같아요.
Commented by 국땡이 at 2009/12/13 03:02
주민등록번호를 아무렇지도 않게 요구하는 그런건 아예 안써요..
ㅡ,,ㅡ

그런데 안가르쳐줘도 어찌알고 그리도 전화를 하는지 참 궁금합니다..ㅋㅋ
Commented by songc at 2009/12/13 13:56
언젠가 노출한 개인정보가, 어디선가 사고 팔리고 유출되고 있기 때문 아닐까요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


Creative Commons License
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-비영리-변경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